회사소개

시스코 넥서스, 가상화 기술로 무중단 데이터센터 이전 돕는다!

시스코 넥서스, 가상화 기술로 무중단 데이터센터 이전 돕는다!


- CJ시스템즈, 지난해 말 완공한 송도 데이터센터로 분당 센터 이전 개시
- VDC/OTV등 첨단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이 서비스 중단없이 서버 이전 보장

[2011년 2월 7일 - 서울] 시스코가 넥서스 VDC(Virtualization Device Context), OTV(Overlay Transport Virtualization) 등 첨단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을 앞세워 무중단 데이터센터 이전 작업에 나섰다.



시스코 코리아(대표 조범구, www.cisco.com/kr)는 CJ시스템즈가 넥서스 7000, 시스코 7600 시리즈 라우터, 카탈리스트 등 자사의 첨단 네트워크 장비를 채용한 Level 3+ 수준의 데이터센터인 CJ 송도 u-ITC를 지난해 말 완공한 데 이어, 기존에 운영 중이던 분당 데이터센터의 단계별 이전 작업을 개시, 성공리에 이전 프로젝트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CJ시스템즈는 분당에 600여평 규모의 그룹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었으나 CJ그룹의 지속적인 비즈니스의 확장에 대한 대비와 그룹 계열사들의 전산시스템을 한 군데로 통합해 운영하기로 함에 따라 인천 송도 지식정보산업단지 내에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의 통합데이터센터를 신축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이전 작업은 물론 신축 예정인 데이터센터가 미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어떤 네트워킹 장비와 솔루션을 근간으로 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

이에 CJ시스템즈는 여러 글로벌 네트워크 솔루션 기업들을 중심으로 관련 기술과 솔루션 검토에 전면 나섰다. 그 결과 리소스의 효율적인 운영과 안정적인 이전 작업을 위해서는 첨단 네트워크 오버레이 기술 및 가상화 기술이 필수불가결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또 몇 가지 기술들을 검토한 결과, 네트워크 오버레이 기술 측면에서는 시스코 넥서스 장비가 가장 준비된 솔루션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실제로 시스코 넥서스는 VDC라는 기술을 통해 네트워크 스위치 장비의 가상화를 지원했다. 즉, 1대의 물리적 스위치 장비를 4대의 논리적 스위치로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 것. 한편, 넥서스는 OTV라는 기술을 통해서는 레이어 2 네트워크 가상화를 지원, 서로 다른 위치의 데이터센터를 동일한 레이어 2 네트워크로 구성, 서비스 중단 없이 안정적으로 서버 이전이 가능하도록 도와준다.

결국 시스코 넥서스 7000 외에도 시스코 7600 시리즈 라우터, 카탈리스트 6500 스위치 시리즈, 파이어월 장비인 ASA 시리즈 등을 대거 채용해 지난해 말 대규모의 송도 데이터센터를 완공한 CJ그룹은 서비스 중단 없이 기존 데이터센터 정보시스템들을 성공리에 이전 중이다.

이에 CJ시스템즈는 올 설 연휴에 본격적으로 시행에 들어갈 그룹 데이터센터 2단계 이전 계획에도 자신감을 보이고 있을 뿐 아니라 미래 비즈니스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가는데 있어서도 첨단의 통합데이터센터가 경쟁력의 근간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스코 코리아의 손일권 부사장은 “시스코 넥서스는 기업들이 새로운 IT 기술을 수용, 변화하는 비즈니스 요구에 신속하게 부응할 수 있기 위해서는 가상화 환경으로의 전환이 필수적이란 판단 하에 가상화, 통합화를 우선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만든 첨단 네트워크 장비”라며 “CJ그룹의 송도 데이터센터는 넥서스의 VDC, OTV 등의 첨단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이 실제 현장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은 좋은 예”라고 밝혔다.

한편 CJ그룹의 데이터센터 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CJ시스템즈 데이터센터 김정수 센터장은 “차세대 데이터센터 네트웍을 계획하는 과정에서 안정성, 가용성, 확장성 등의 측면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였다. 송도 데이터센터로의 시스템 이전 작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은 네트웍 부분에서 시스코의 첨단 OTV 기술과 풍부한 경험이 도움을 주고 있기 때문 ”이라며 “올 설 연휴 및 상반기까지 지속될 데이터센터 단계적 이전 작업 모두 성공리에 마무리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시스코에 대해
시스코는 네트워킹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로서, 사람들 상호간의 커뮤니케이션과 협업하는 방법을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올해로 창립 25주년을 맞이하는 시스코는 끊임없는 기술 혁신과 운영의 탁월성을 추구하는 동시에 사회적 책임활동도 활발히 펼쳐나가고 있다. 시스코와 시스코 코리아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http://www.cisco.comhttp://www.cisco.com/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최신 뉴스는 http://newsroom.cisco.com을 통해 제공된다. 국내에서 공급되는 모든 시스코 장비는 시스코 시스템즈의 전액출자법인인 시스코 시스템즈 인터내셔널(Cisco Systems International BV)에 의해 제공되고 있다.

보도자료 문의

KPR 홍성실 이사 3406-2247 / cynthia@kpr.co.kr

        김인경 AE 3406-2284 / monika@kpr.co.kr

시스코 코리아 이영미 이사 3429-8974 / youngmle@cisco.com

                            최지연 대리 3429-8662 / jiyechoi@cisco.com


시스코, 시스코 시스템즈, 시스코 코리아,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 및 시스코의 로고는 미국 및 다른 국가에서 Cisco, Inc. 또는 그 계열사의 등록 상표이다. 기타 이 문서에 언급된 다른 상표명, 제품명 또는 상표는 각 소유권자의 재산이다. 파트너라는 용어의 표현이 반드시 시스코와 기타 업체 간의 파트너쉽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이 문서는 시스코의 공식 보도자료이다.


Cisco에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