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포스코, 시스코 텔레프레즌스로 서울 - 포항 - 광양 사무소간 대면 커뮤니케이션 지원

포스코, 시스코 텔레프레즌스로
서울 - 포항 - 광양 사무소간 대면 커뮤니케이션 지원


- 커뮤니케이션 활성화 · 이해도 증진…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

[2007년 12월 5일 - 서울]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대표 손영진, www.cisco.com/kr)는 포스코(회장 이구택, www.posco.co.kr)가 국내 최초로 자사의 차세대 영상회의 시스템 ‘시스코 텔레프레즌스(Cisco TelePresence)’를 도입, 서울·포항·광양 사무소간 대면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함으로써 사내 커뮤니케이션 프로세스는 물론 협업을 크게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결정으로 포스코는 오는 12월말까지 실물 사이즈의 3개짜리 풀HD급 스크린이 장착된 ‘시스코 텔레프레즌스 시스템 3000’을 서울본사와 포항, 광양 사무소에 각각 설치하게 된다. 이들 시스템은 임원들간의 정기 미팅을 우선 지원하게 될 것으로 임원들간 협업을 강화하고 의사결정 과정을 한층 효율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포스코는 가상 테이블 너머의 임원들과 대면 커뮤니케이션을 일상화함으로써 출장으로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상당 부문 절감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업무 생산성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스코 텔레프레즌스 시스템3000은 3개짜리 패널의 65인치 플라즈마 스크린과 한 편에는 6명이 앉을 수 있는 실제 테이블을 비롯, 총12인용의 “가상 테이블”로 구성돼 그룹 미팅에 매우 효과적인 차세대 영상회의 솔루션이다. 실물 사이즈의 영상과1080p 해상도의 울트라 HD 비디오, 특수 공간 오디오 기술을 특징으로 하는 시스코 텔레프레즌스 시스템 3000은 코덱, 사진기, 라이팅 어레이, 마이크로폰, 스피커 등의 다양한 지원 기기들도 포함, 원격지의 사람들과 마치 눈앞에 마주하고 있는 것과 같은 생생한 현장감을 보장해 준다.

포스코는 국내에서뿐 아니라 아시아지역의 제조 부문에서는 최초로 텔레프레즌스 도입을 결정한 것. 포스코는 금번 도입을 통해 제품의 안정성과 사용 편의성 검증 절차를 거쳐 텔레프레즌스 활용 범주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포스코는 서울 · 포항 · 광양 사무소간 텔레프레즌스 활용 성과에 따라 향후에 추가로 국내 및 해외 있는 다수의 지사들도 텔레프레즌스를 통해 연결할 계획이다.

포스코 IS 그룹 사업혁신 본부의 윤석원 팀장은 “포스코는 고객 만족을 위해 기업의 업무 환경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구해 왔다”며 “시스코가 새롭게 선보인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인 시스코 텔레프레즌스는 업무 효율성 향상은 물론 비즈니스 혁신을 이뤄나가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시스코 텔레프레즌스는 시스코 통합 커뮤니케이션(Unified Communications) 기술과도 접목이 가능한 장점을 갖고 있어 그 활용 가치가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한편 시스코 코리아의 손영진 대표는 “포스코 임원들이 시스코 텔레프레즌스 사용을 통해 업무 생산성 향상,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리는 동시에 또 신속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특별한 커뮤니케이션 경험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금번 포스코 프로젝트가 시스코가 보장할 수 있는 진정한 네트워킹 기술 가치를 국내 뿐 아니라 아시아 전역에 입증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시스코 시스템즈에 대해

시스코는 네트워킹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로서, 사람들 상호간의 커뮤니케이션과 협업하는 방법을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시스코와 시스코 코리아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http://www.cisco.comhttp://www.cisco.com/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도자료 문의

KPR 홍성실 부 장 3406-2247 / cynthia@kpr.co.kr

최지연 대리 3406-2262 / jiyeon@kpr.co.kr

시스코 코리아 이영미 이사 3429-8974 / youngmle@cisco.com

 

Cisco에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