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컴퓨팅 트래픽 전망 보고서 첫 발간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컴퓨팅 트래픽 전망 보고서 첫 발간


- 2015년 전세계 클라우드 컴퓨팅 트래픽은 1.6제타바이트…12배 성장 예상
- 클라우드 트래픽, 전체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삼분의 일 이상 차지
- 한국과 일본만이 첨단 네트워크 인프라로 ‘클라우드 준비도’ 최고 수준

[2011년 12월 07일 - 서울] 시스코는 세계의 관심이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에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전세계 클라우드 컴퓨팅 트래픽 전망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 2010-2015 (Cisco® Global Cloud Index 2010-2015)’ 보고서를 첫 발간했다.

시스코는 이 보고서를 근간으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전세계 클라우드 컴퓨팅 트래픽은 연평균성장율(CAGR) 66%를 기록하는 가운데 2010년 130 엑사바이트(exabytes)에 불과했던 전세계 클라우드 컴퓨팅 트래픽은 2015년에는 1.6 제타바이트(zettabytes, 1 제타바이트=1조 기가바이트)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즉, 무려 12배 가량의 클라우드 컴퓨팅 트래픽 성장을 예견했다. 결과적으로 약 4,600조 통의 이메일 전송, 230조 장의 페이스북 사진 업로드 또는 99조 분의 유투브 동영상 분에 달하는 1.6제타바이트의 대용량 데이터가 클라우드 컴퓨팅 인프라 하에서 운영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 클라우드가 IT 기술, 비디오 또는 컨텐츠 딜리버리를 위한 주요 기반 기술로 자리매김하면서 전체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가장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는 결론이다. 실제로 오늘날 클라우드 트래픽이 전체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11% 정도를 차지한다면 2015년에는 그 비중이 33%까지 차지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은 기업들은 물론 공공 기관들까지도 방대한 트래픽 로드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방안으로 클라우드 아키텍처로 발 빠르게 전환을 시도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주요한 분석.

한편,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2010년 대비 2015년에는 4.8 제타바이트로 약 4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흥미롭게도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대부분은 엔드유저로부터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백업 또는 데이터 복제(replication) 등과 같은 데이터센터 자체 내에서 일어나는 활동들로 인해 발생된다. 2015년,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76%는 가상 머신(VM) 간의 워크로드 마이그레이션, 백그라운드 기능 구동 등으로 인해 데이터센터 내에서 발생한다고 한다. 전체 트래픽의 17%는 데이터센터의 자원이 엔드유저에게 전달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며, 그 외 7%는 데이터센터간 소통 과정에서 발생하는데, 클라우드 버스팅(cloud-bursting; 데이터센터 내 컴퓨팅 자원이 부족할 때 추가 워크로드가 온디맨드 형태로 외부 데이터센터에서 처리되어 데이터센터 내 최대부하를 관리하는 것), 데이터 복제 및 업데이트 등의 활동이 이에 해당된다.

시스코 제품 및 솔루션 마케팅을 총괄하는 수라지 쉐티(Suraj Shetty) 부사장은 “많은 사용자들이 방대한 양의 컨텐츠를 각자 원하는 디바이스를 이용하여 접속할 것을 요구하면서 클라우드 및 데이터센터 트래픽이 폭증하고 있다”며, “그 결과, 더 많은 데이터센터 가상화가 일어나고,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에서 네트워크의 역할이 더욱 커지며, 보다 역동적인 데이터센터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번에 발간된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는 이러한 트래픽 성장세 및 트렌드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함으로써 기업은 물론 공공기관들이 보다 전략적이며, 미래 지향적인 의사결정을 돕기 위해 탄생됐다”며 “해마다 시스코 클라우드 인덱스를 업데이트함으로써 전세계 ‘클라우드 준비도(cloud readiness)’를 높이는데 상당 부분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시스코 클라우드 인덱스 소개>
  •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 2010-2015(Cisco Global Cloud Index 2010-2015)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기반 IP 트래픽 성장세 및 트렌드를 예측하기 위해 개발됐다. 네트워크와 데이터센터가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점점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로 발전하면서 이 연구는 기존의 네트워크 트래픽 관련 연구보고들을 보완,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아키텍처 분야에서 새롭게 떠오르는 트렌드에 대한 통찰력과 가시성을 제공하는 역할을 주로 하게 될 것이다.
  •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는 각종 1, 2차 자료들을 모델링하고 분석하여 작성됐다. 해당 자료는 지난 1년간 매달 30테라바이트 이상의 데이터를 생성하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분석 자료, 4500만 번의 브로드밴드 속도 테스트 결과, 써드파티 시장 전망 자료 등을 포함하고 있다.
  • 또,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는 워크로드를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에서 클라우드로 이동하는 ‘워크로드 전환’ 관련 전망뿐만 아니라, 데이터센터를 지원하는 전세계 여러 지역의 네트워크 성능 등을 분석한 ‘클라우드 준비도’에 대한 조사도 포함하고 있다.


<시스코 클라우드 인덱스 주요 내용>

클라우드 트래픽, 전체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삼분의 일 이상 차지
  • 2010년, 전체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11%(월 11엑사바이트, 연 130엑사바이트)에 불과하던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은, 2015년,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33%(정확히 34%, 월 137엑사바이트, 연 1.6제타바이트) 가량 차지할 것으로 예측된다.
  • 데이터센터 가상화의 확산과 상당 규모의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고자 하는 경제적 요구가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더욱 촉진시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글로벌 클라우드 트래픽, 글로벌 데이터센터 트래픽 대비 2배 가량 빠른 성장세 기록 예상
  • 클라우드 서비스로의 발빠른 전환으로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 증가율이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 증가율의 2배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2010년에서 2015년까지 4배 가량 증가(연평균성장률 33%)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은 동기간에 약 12배 증가(연평균성장률 66%)할 것으로 기대된다.
  •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에 비해 보다 뛰어난 성능, 높은 활용도, 및 쉬운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한편, 가상화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통합, 자동화 증가 및 통합 보안 관리를 가능하게 하는데 주요 촉매제 역할을 한다.
글로벌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2015년까지 4배 가랑 증가
  •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2010년의 1.1제타바이트에서 약 4배 가량 증가하여 2015년에는 4.8제타바이트에 도달, 연평균성장률은 33%를 기록할 것이다.
대부분의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데이터센터 내에서 발생
  • 2015년 전체 데이터센테 트래픽 중 76%는 스토리지, 가상머신간 인증 과정 등의 활동으로 인해 데이터세터 내에서 발생할 것이다.\
  • 트래픽의 17%는 엔드유저에게 데이터센터 자원이 전달되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 그 외 7%는 백업 또는 데이터 복제 등과 같은 활동으로 인해 데이터센터간 소통 과정에 중에 발생한다.
2015년 최고 엔드 유저 활동은 평균 활동량 대비 2.5배 증가
  • 비디오에 기반한 소비자 대상 서비스의 확산으로 인해 데이터센터-사용자간 트래픽은 여러 부문에서 수차례 최고 기록을 세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시청 시간, 시간당 평균 데이터센터 트래픽 등이 평균 수치에 비해 2.5배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 결과, 서비스 기업들은 추가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및 네트워크 용량을 새롭게 확보해야 하는 가운데 클라우드 온디맨드형 모델 등이 유효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워크로드 전환
  • 2010년에는 워크로드의 79%가 여전히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에서 처리된 반면 21%만이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센터에서 처리됐다.
  • 2014년 처음으로 이 워크로드의 비중이 클라우드에 더욱 집중될 예정으로, 51%의 워크로드가 클라우드에서 처리될 전망이다.
  • 전반적인 데이터센터 워크로드가 2010년 대비 2015년에는 약 2.7배 가량 증가하는 반면, 클라우드 워크로드는 동기간에 7배 가량 증가할 것이다.
전세계 클라우드 준비도(Global cloud readiness)
  • 시스코는 세계 각국의 전반적인 클라우드 준비 정도를 평가하기 위한 브로드밴드 편재성, 평균 업로드 및 다운로드 속도, 평균 레이턴시 등의 다각적인 분석 작업도 함께 평행했다.
  • 이 과정에서 아시아태평양, 중동 및 아프리카, 서유럽, 중유럽 및 동유럽, 남미 및 북미 등의 지역을 주로 조사했다. 그 결과 해당 지역들은 소셜 네트워킹 또는 웹 컨퍼런싱 등의 기본적인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고 있었다.
  • 특히, 아시아태평양, 유럽 전체 및 북미 지역 등은 비디오 채팅, 또는 HD 비디오 스트리밍과 같은 기본적인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평균 이상의 네트워크 성능/환경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하지만 현재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모든 지역은 HD 화상회의, 어드밴스드 게이밍 등의 첨단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할 정도로 발전된 네트워크 환경을 갖추고 있지 않은 것으로 평가됐다.
  • 첨단 클라우드 서비스에 적합한 ‘클라우드 준비도’는 특히 업로드 및 다운로드 속도 및 레이턴시의 영향을 많이 받는데, 한국의 경우 유선 부문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평균 29,805kbps의 다운로드 속도, 18,670kbps의 업로드 속도 및 38ms의 레이턴시를 자랑했다. 한편, 모바일 부문에서는 전세계 최고인 6,708kbps의 다운로드 속도 및 5,368kbps의 업로드 속도를 기록했으나, 레이턴시는 네덜란드와 중동에 다소 처진 122ms를 기록했다.


[참고자료]

시스코에 대해
시스코는 네트워킹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로서, 사람들 상호간의 커뮤니케이션과 협업하는 방법을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시스코와 시스코 코리아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http://www.cisco.comhttp://www.cisco.com/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최신 뉴스는 http://newsroom.cisco.com에서 제공하고 있다.

보도자료 문의

KPR 홍성실 이사 3406-2247 / cynthia@kpr.co.kr

       노나리A.E. 3406-2220 / naree@kpr.co.kr

시스코 코리아 이영미 이사 3429-8974 / youngmle@cisco.com

                            최지연 과장 3429-8662 / jiyechoi@cisco.com


시스코, 시스코 시스템즈, 시스코 코리아,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 및 시스코의 로고는 미국 및 다른 국가에서 Cisco, Inc. 또는 그 계열사의 등록 상표이다. 기타 이 문서에 언급된 다른 상표명, 제품명 또는 상표는 각 소유권자의 재산이다. 파트너라는 용어의 표현이 반드시 시스코와 기타 업체 간의 파트너쉽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이 문서는 시스코의 공식 보도자료이다.

Cisco에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