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시스코'IP 커뮤니케이션 포럼 2005' 개최

시스코, 'IP 커뮤니케이션 포럼 2005' 개최


- 6월 3일, 기존 및 잠재 고객사의 임원을 대상으로 IP 커뮤니케이션 포럼 개최
- IP 텔레포니와 IP컨택센터, 화상회의 등의 최신 IP 커뮤니케이션 솔루션 소개
- 고객이 직접 발표하는 IPC 성공사례로 실질적이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


[2005년 5월 31일 - 서울] 인터넷 네트워킹의 세계적인 리더인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대표 손영진, www.cisco.com/kr)는 오는 6월 3일(금), 주요 고객사의 임원을 대상으로 IP 커뮤니케이션(IPC, IP Communication) 솔루션이 기업에 제공할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를 알리고 시장을 활성화 하고자, '시스코 IPC 포럼 2005' 를 개최한다.

'시스코 IPC 포럼 2005' 행사는 시스코 북아시아 총괄사장인 오웬 찬(Owen Chan)이 IPC의 비전을 제시하는 것을 필두로, 올해 출시되는 시스코 IPC솔루션 최신정보 등을 제공한다. 이번 포럼의 가장 큰 특징은 시스코 IPC를 성공적으로 도입하여 사용중인 고객 3사가 직접 시스템의 효용성과 이를 통한 비용절감 사례를 발표한다는 점이다. 이는 관련 솔루션의 도입을 검토 중인 기업들에게 보다 실질적이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IP 커뮤니케이션'이란 IP 텔레포니(IP Telephony), IP컨택센터(IP Contact Center), 화상회의(Video Conferencing) 등을 포괄하는 분야로, IP 인터넷 네트워크를 통해 원활한 기업의 커뮤니케이션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한국은 IT 분야에서 세계적인 강국임에도 불구하고, 몇 년간의 경기침체로 인해 IPC 도입이 다른 나라에 비해 더디게 진행되어 왔던 것이 사실이다. 기업들은 생산성 향상을 가져다 줄 IP 커뮤니케이션의 필요성에 대해 인지하면서도, 기존 PBX전화시스템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초기투자 비용과 대대적 네트워크 정비에 대한 부담으로 인해 도입을 미뤄오고 있었다.

이에, 국내 IP 커뮤니케이션 시장을 선도해 온 시스코 코리아는 기업의 의사결정권자인 임원들이 직접 IP 커뮤니케이션의 장점을 체험할 수 있는 '시스코 IPC 포럼 2005' 를 통해 IPC 시장 활성화를 앞당기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시스코는 최근 AVVID라는 네트워크 아키텍처를 앞세워 IPC제품의 마케팅에 집중해왔으며, 현재 'IP 폰 1+1' 등 공격적인 마케팅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시스코 코리아의 홍성규 상무는 "이러한 노력의 결과, IPC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고객들의 숫자가 예년에 비해 확연히 늘어나고 있다. 시스코 코리아는 올해에 들어 100여 개가 넘는 IPC 고객사를 확보하고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고 밝혔다.



시스코 시스템즈에 대해
시스코 시스템즈는 인터넷 네트워킹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이다.
시스코 시스템즈와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에 대한 뉴스와 정보는 http://www.cisco.comhttp://www.cisco.com/web/KR/에서 볼 수 있다.

제품문의: 시스코 시스템즈 콜센터 080-808-8082

보도자료 문의: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 홍소연 이사 (전화: 02-3429-8050)
SMC 유민우 대리 / 조정숙 (02-3445-7469)

Cisco에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