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시스코 커넥트 코리아 2015' 성황리 개최

보도자료

'시스코 커넥트 코리아 2015' 성황리 개최

- 만물인터넷과 디지털화(Digitization) 등 ICT의 혁신적 화두 제시
- 2,200 명 이상의 시스코 고객, 파트너들 참관
- 45개 시스코 및 파트너 세션, 비즈니스 경쟁력 위한 트렌드 및 기술 소개
- 시스코와 업계 리드하는 파트너사, 40여개의 부스 전시

[사진 1]시스코 아시아태평양 및 일본 지역의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 부문 총괄 스캇 브라운(Scott Brown) 부사장 기조연설 사진

[2015년 4월 2일 - 서울] 시스코 코리아(대표 정경원 www.cisco.com/kr)는 4월 1일과 2일 양일간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에서 열린 '시스코 커넥트 코리아 2015(Cisco Connect Korea 2015)'에 2,200명 이상이 참관, 컨퍼런스가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밝혔다.

시스코가 국내에서 매년 개최하는 ‘시스코 커넥트 코리아’는 시스코 고객과 파트너들이 모여, 기업고객들이 당면한 주요 비즈니스 이슈에 대한 솔루션을 제안하고,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모색하는 자리이다.

올해 시스코는 만물인터넷과 디지털화(Digitization) 등 ICT의 혁신적 화두를 제시하고, 만물인터넷을 실현하는 주요 솔루션과 사례들을 대거 소개했다. 또한 시스코와 파트너사들이 준비한 최신 트렌드과 기술을 공개하는 45개에 이르는 알찬 세션들과 이 기술들을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는 40여개의 전시부스가 성황리에 운영됐다. 특별히 올해에는 만물인터넷, 클라우드, 보안, 협업 등 다양한 분야 30여개의 솔루션 파트너사가 참여했다.

만물인터넷(Internet of Everything, IoE)은 사물과 사물을 연결하여 데이터를 주고 받는 M2M 또는 사물인터넷의 수준을 넘어서서 말 그대로 만물, 즉 세상에서 연결 가능한 모든 것이 인터넷에 연결되어 상호작용하는 것을 의미한다.

[사진2] 시스코 아시아태평양 총괄 어빙 탄 사장 기조연설 사진

이에 1일 시스코 이사아태평양 및 일본 지역 총괄 어빙 탄(Irving Tan) 사장은 비지니스, 라이프스타일, 엔터테인먼트, 교육 등 우리 주변의 모든 것들이 디지털화(Digitization) 되어가는 시대의 흐름속에서 기업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과 사례들을 소개했다. 또한 시스코 아시아태평양 및 일본 지역의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 부문 총괄 스캇 브라운(Scott Brown) 부사장은 만물인터넷을 실현하기 위한 ICT 기술과 아키텍쳐 중심의 네트워크의 역할을 집중 조명했다.

시스코 코리아 정경원 대표는 “만물인터넷은 더 이상 미래의 이야기가 아니라, 이미 우리 생활 곳곳에 자리잡아 가고 있는 중요한 패러다임이다. 시스코 커넥트 코리아는 이 거대한 패러다임이 나아갈 기술과 시장의 방향을 제시하고, 전세계가 디지털화에 주목하는 오늘날 기업의 비지니스를 어떻게 바꿀 수 있을지에 대한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해 나가는 장으로서 앞으로도 그 명성과 리더십을 이어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 시스코에 대해

시스코는 세계적인 IT 선도기업으로서 세상 모든 것을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만물인터넷의 무한한 기회와 가치를 가시화해 보여 줌으로써 궁극적으로는 기업들이 미래 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시스코와 시스코 코리아에 대한 최신 뉴스는 http://thenetwork.cisco.comhttp://www.cisco.com/web/KR/about/news/index.html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보도자료 문의

– KPR

     홍성실 이사 3406-2247 / cynthia@kpr.co.kr

     최지연 차장 3406-2132 / jiyechoi@cisco.com

     노나리 대리 3406-2220 / naree@kpr.co.kr

– 시스코 코리아

     윤희수 대리 3429-8229 / heesyoon@cisco.com

     이영미 이사 3429-8974 / youngmle@cisco.com


시스코, 시스코 시스템즈, 시스코코리아,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 및 시스코의 로고는 미국 및 다른 국가에서 Cisco Systems, Inc. 또는 그 계열사의 등록상표이다. 기타 이 문서에 언급된 다른 상표명, 제품명 또는 상표는 각 소유권자의 재산이다. 파트너라는 용어의 표현이 반드시 시스코와 기타 업체간의 파트너쉽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이 문서는 시스코의 공식 보도자료이다.

Cisco에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