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시스코, TV 플랫폼 '비디오스케이프’ 클라우드로 서비스 확장 나선다!

시스코, TV 플랫폼 '비디오스케이프’
클라우드로 서비스 확장 나선다!


- 새 비디오스케이프 클라우드 소프트웨어와 SaaS 기술 전격 발표
- 통신사업자.미디어기업들, 신규 비디오 서비스 개발 빨라지고 쉬워진다!

[2014년 1월 7일 - 서울]시스코는 CES 2014에서 6일(현지시간 기준) 업계 최고의 TV 서비스 전송 플랫폼인 ‘비디오스케이프(Videoscape)’를 클라우드 형태로 서비스 확장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시스코는 자사의 비디오스케이프를 서비스 형식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버전의 새로운 ‘비디오스케이프 클라우드 소프트웨어(Videoscape Cloud Software)’를 선보이는 동시에 오픈스택(OpenStack) 기반의 개방형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기술을 전격 공개했다.

이에 통신사업자들과 미디어기업들은 시청자들의 다양한 요구가 반영된 신규 비디오 서비스를 보다 손쉽고 빠르게 개발, 운영할 수 있어 비즈니스 민첩성과 수익성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운영비용도 상당 부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선보인 클라우드 소프트웨어와 기술은 전사적 차원의 시스코 가상화 전략을 반영, 퍼블릭은 물론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 모두를 지원하게 될 것이다. 이에 통신사업자들과 미디어기업들은 보다 손쉽고 빠르게 세컨드스크린, 4K비디오 등의 새로운 비디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여러 디바이스를 오가며 동일한 비디오 컨텐츠를 시청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돕는 맞춤형의 클라우드 비디오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일 수 있게 될 것이다. 즉, 통신사업자들과 미디어기업들은 ‘만물인터넷(Internet of Everything)’ 시대에 걸맞게 새로운 비즈니스 사업 모델을 개발할 수 있는 엄청난 기회를 맞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시스코에서 통신사업자 인프라 사업부를 총괄하는 조 코조리노(Joe Cozzolino) 부사장은 “업계에서 가장 우수한 비디오 서비스 및 경험을 제공해 온 비디오스케이프를 클라우드 형태로도 활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시스코 고객들은 이제 더욱 빨리 비디오 서비스를 상용화할 수 있게 됐다”며, “시스코는 이번 발표를 통해 고객들이 복잡한 비디오 서비스 준비 시 인프라 도입 옵션을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구성하여 비용을 절감하고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또한 통신사업자 및 미디어기업들이 흥미진진한 세컨드스크린, 4K비디오는 물론 만물인터넷 기반의 커넥티드 라이프 서비스까지 한층 향상된 비디오 경험을 소비자에게 보다 신속히 제공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비디오스케이프 클라우드에 대한 상세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비디오스케이프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비디오스케이프 클라우드 소프트웨어는 사업자들의 운영비용을 줄여주는 동시에 만물인터넷 기반의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수익을 높이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이는 비디오스케이프 소프트웨어를 기존의 전용 하드웨어에서 분리, 통신사업자 및 미디어기업의 (오픈스택 기반의 클라우드를 포함한) 퍼블릭 또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상에서 운영되도록 설계됐다. 이에 통신사업자들과 미디어기업들은 새로운 비디오 애플리케이션을 온디맨드 형태로 도입, 자동으로 확장할 수 있어 기존에 수개월 또는 수년 걸리던 신규 서비스 계획 및 도입 기간을 크게 단축시킬 수 있다.


  • 비디오스케이프 클라우드 서비스: ‘애즈어서비스(as-a-service)’ 형태로 제공되는 비디오스케이프 기능은 통신사업자 및 미디어 업들의 민첩성을 향상시켜준다. 기존의 비디오스케이프 솔루션과 동일한 소프트웨어와 API를 활용하는 비디오스케이프 클라우드 서비스는 “서비스 형태(as a service)”로 구축이 가능한 새로운 소비 모델이다. 이에 시스코 고객들은 새로운 기능을 개발, 코딩 및 통합하는 불편을 겪을 필요 없이 기존 인프라를 보완하여 하루빨리 새로운 비디오 경험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된다.


  • 비디오스케이프를 위한 시스코 클라우드 퓨전(Cisco Cloud Fusion for Videoscape): 시스코는 독자적인 클라우드 퓨전 전략을 통해 성능이 최적화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어플라이언스,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클라우드 서비스 등 모든 비디오스케이프 구성요소들을 필요에 따라 선택적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돕는다. 모든 통신사업자 또는 미디어기업에게 동일한 환경을 적용할 수 없는 현실을 반영하여 각 고객의 필요에 따라 비디오스케이프를 맞춤형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시스코 클라우드 퓨전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고객들은 교체 또는 대형 업그레이드 과정을 거치지 않고 비용 효율적으로 필요한 인프라만 보완하는 작업도 가능하다.


  • 비디오스케이프 오픈 UX 파운데이션(Videoscape Open UX Foundation): 이 소프트웨어는 HTML5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게이트웨이 및 셋톱박스와 다양한 연결 기기들의 기능과 성능을 향상시켜 준다. HTML5는 클라우드 기반 비디오 시스템의 주요 구성 요소이며, 오픈UX 파운데이션은 통신사업자 및 미디어기업들이 클라우드를 통해 비디오 서비스를 보다 빠르고 쉽게 도입할 수 있도록 HTML5 인프라를 향상시켜 준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스코에 대해
시스코는 세계적인 IT 선도기업으로서 세상 모든 것을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만물인터넷의 무한한 기회와 가치를 가시화해 보여 줌으로써 궁극적으로는 기업들이 미래 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시스코와 시스코 코리아에 대한 최신 뉴스는 http://thenetwork.cisco.comhttp://www.cisco.com/web/KR/about/news/index.html에서 각각 확인할 수 있다.

보도자료 문의

KPR

     홍성실 이사 3406-2247 / cynthia@kpr.co.kr

     노나리 A.E. 3406-2220 / naree@kpr.co.kr

시스코 코리아

     이영미 이사 3429-8974 / youngmle@cisco.com

     최지연 과장 3429-8662 / jiyechoi@cisco.com


시스코, 시스코 시스템즈, 시스코코리아,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 및 시스코의 로고는 미국 및 다른 국가에서 Cisco Systems, Inc. 또는 그 계열사의 등록상표이다. 기타 이 문서에 언급된 다른 상표명, 제품명 또는 상표는 각 소유권자의 재산이다. 파트너라는 용어의 표현이 반드시 시스코와 기타 업체간의 파트너쉽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이 문서는 시스코의 공식 보도자료이다.

Cisco에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