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2017년 클라우드 트래픽이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2/3 차지

2017년 클라우드 트래픽이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2/3 차지


- 2017년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 7.7 제타바이트… 3배 성장 예상
-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 연평균 35% 성장…데이터센터 트래픽 증가속도 추월
- 클라우드 준비도는 북미, 중동부 및 서유럽 지역이 유무선 분야서 모두 앞서
- 한국의 클라우드 준비도는 유선 네트워크 상에서 고급형 애플리케이션도 일부 지원 가능한 수준


[2013년 10월 24일 - 서울]시스코(http://www.cisco.com)가 올해로 세 번째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 2012-2017(Cisco® Global Cloud Index 2012-2017)’를 발간하고 전세계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트래픽에 대한 전망과 트렌드를 발표했다.

시스코는 이 보고서를 통해 2017년에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이 2012년 대비 3배 증가한 7.7 제타바이트(zettabytes, 1 제타바이트=10억 테라바이트)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즉, 107조 시간의 음악 스트리밍, 19조 시간의 웹 기반 회의 진행, 8조 시간의 온라인 HD 비디오 스트리밍에 달하는 대용량의 데이터가 한 해 동안 만들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시스코는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클라우드 트래픽이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 2012년부터 2017년까지 35%의 연평균성장율(이하 CAGR)을 보이며, 2012년에는 1.2 제타바이트 수준이었다면 2017년에는 5.3 제타바이트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즉,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은 2012년 대비 4.5배 가량 늘어나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3분의 2를 차지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급증하는 데이터센터 트래픽 중 약 17%는 엔드유저가 웹서핑, 비디오 스트리밍, 협업 및 인터넷 연결 기기를 클라우드에 접속해 사용하면서 발생할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시스코는 이 같은 현상이 사람, 데이터, 프로세스와 사물을 모두 네트워크로 연결시켜주는 ‘만물인터넷(Internet of Everything(IoE))’의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게 될 것으로 분석했다.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엔드유저의 직접적인 활동이 아닌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컴퓨팅 워크로드에 의해 주로 발생될 전망이다. 시스코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7%가 데이터 복제 및 소프트웨어/시스템 업데이트에 따른 데이터센터간 소통에 의해, 나머지 76%는 데이터센터 내에서 각각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는데 주요 트래픽 발생원으로는 가상환경에서의 데이터 저장, 생성 및 개발 등을 꼽았다.

시스코의 제품 및 솔루션 마케팅을 총괄하는 더그 메리트(Doug Merrit) 수석부사장은 “개인, 비즈니스 그리고 엔터테인먼트 관련 컨텐츠를 기기의 종류에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나 액세스하고자 하는 요구가 세계 전역에서 지속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이러한 트랜젝션은 네트워크에 폭포효과를 낳게 될 것”이라며, “향후 4년간 데이터센터 간 안팎으로 클라우드 트래픽이 크게 증가하는 현상은 피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 연평균 성장률을 살펴보면 2017년까지는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이 가장 높은 성장률(57% CAGR)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됐으며, 아태지역(43% CAGR)과 동유럽(36% CAGR)이 그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됐다.

<시스코 클라우드 인덱스 소개>

  •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 2012-2017(Cisco Global Cloud Index 2012-2017)은 전세계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기반 IP 트래픽의 성장세와 트렌드를 예측하기 위해 개발됐다. 네트워크와 데이터센터가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필수 불가결한 관계로 발전하면서 이 연구는 기존의 네트워크 트래픽 연구조사를 보완,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아키텍처 분야에서 새롭게 떠오르는 트렌드에 대한 통찰력과 가시성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

  •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는 워크로드가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에서 가상화 클라우드 서버로 이동해가는 점을 보여주는 ‘워크로드 전환(workload transition)’ 관련 전망을 포함한다.

  • 또한 기업 및 소비자용 클라우드 컴퓨팅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지원하는 전세계 150여 개 국가의 유무선 네트워크 성능 등을 분석한 ‘지역별 클라우드 준비도(Cloud Readiness Regional Details)’에 대한 조사도 포함하고 있다.

  • 시스코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는 각종 1, 2차 자료들을 모델링하고 분석하여 작성됐다. 해당 자료는 지난 1년간 매달 40테라바이트 이상의 데이터를 생성하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분석 자료, 지난 2년 간 실시된 9000만 번의 네트워크 테스트 결과, 써드파티 시장 전망 자료 등을 포함한다.



시스코 클라우드 인덱스 주요 내용
  •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 2017년까지 3배 증가
    시스코는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이 2012년 2.6 제타바이트에서 2017년 7.7 제타바이트로 증가해 3배 가량 증가해 25% CAGR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 증가 속도 추월
    클라우드 서비스로의 전환이 확산되면서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 증가율은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을 앞설 것으로 전망된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3배 가량 증가해 25% CAGR를 나타낸 반면,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은 동기간 4.5배 가량 증가한 35% CAGR을 나타낼 전망이다.


  •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 전세계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2/3 이상 차지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은 지난 2012년 데이터센터 총 트래픽의 46%(월간 98 엑사바이트 또는 연간 1.2 제타바이트)를 차지했으나, 2017년에는 그 비중이 69%(월간 443 엑사바이트 또는 연간 5.3 제타바이트)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이 최고 클라우드 트래픽 증가율 기록
    • 2012년에는 북미지역에서 가장 많은 클라우드 트래픽이 발생했으며 (연간 469 엑사바이트), 아태지역(연간 319 엑사바이트) 및 서유럽(연간 225엑사바이트)이 그 뒤를 이었다.
    • 2017년까지 북미지역은 연간 1.886 제타바이트의 트래픽을 생성,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클라우드 트래픽을 생성할 것이다. 아태지역(연간 1.876 제타바이트) 및 서유럽(연간 770엑사바이트)이 그 뒤를 따를 전망이다.


  • 데이터센터 워크로드는 2.3배, 클라우드 워크로드는 3.7배 증가
    2012년에는 전체 워크로드 중 39%가 클라우드에서 처리되고 그 외 61%는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에서 처리됐다.
    • 2014년부터는 클라우드에서 처리되는 워크로드 양이 전통적인 IT 공간에서 처리되는 워크로드 양을 넘어설 전망이다. 즉, 워크로드의 51%는 클라우드에서, 49%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처리될 예정이다.
    • 2017년까지 전체 워크로드의 약 2/3 또는 63%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통해 처리되고, 37%는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에서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 비가상화 클라우드 서버에서 처리되는 워크로드의 비율이 2012년 6.5에서 2017년 16.7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반면 전통적인 데이터센터 내 비가상화 서버에서 처리되는 워크로드의 비율은 2012년 1.7에서 2017년 2.3으로 소폭 늘어날 전망이다.


  • 북미지역이 최다 클라우드 워크로드 처리…아태지역 2순위
    • 2012년에는 북미(전세계 클라우드 워크로드의 47%인 1,520만)가 가장 많은 클라우드 워크로드를 기록하고, 아태지역(전세계 클라우드 워크로드의 21%인 680만)이 그 뒤를 이었다.
    • 2017년에는 북미(전세계 클라우드 워크로드의 41%인 4,820만)에서 가장 많은 클라우드 워크로드가 처리되고, 아태지역(전세계 클라우드 워크로드의 31%인 3,650만)이 그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된다.
    • 2012년에서 2017년 사이 가장 빠른 클라우드 워크로드 증가율을 기록할 곳은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45% CAGR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그 뒤를 이어 아태지역과 중동부 유럽 지역이 각각 40% CAGR과 31% CAGR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을 제외하면 전세계 전통적인 데이터센터 내의 워크로드는 2012년에서 2017년 사이 CAGR이 한자리수로 소폭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클라우드 준비도(Cloud Readiness)
시스코는 각 지역의 클라우드 준비도를 평가하기 위해 유무선 네트워크의 다양한 속성과 더불어 업로드 및 다운로드의 평균 속도 및 중앙값, 레이턴시 평균 및 중앙값 등 다각적인 분석 작업도 병행했다. 또한 아태지역, 중동부유럽, 중남미, 중동 및 아프리카, 북미 및 서유럽 지역별 네트워크 성능 특성도 함께 조사했다. 이번 평가를 위해 아래와 같은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구분 기준이 적용됐다.
  • 기본형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네트워크 요구사항
    다운로드 속도: 최대 750 kbps, 업로드 속도: 최대 250 kbps, 레이턴시: 160 ms 이상
    지원 가능한 기본 소비자 서비스: 문자 서비스(이메일, 메신저), 웹 브라우저, 개인 컨텐츠 보관함(비 멀티미디어), 인터넷 뱅킹, 싱글 플레이어 게임, 소셜 네트워킹(문자만 가능), 기본 영상/음악 스트리밍 등
    지원 가능한 기업 서비스: 문자 서비스(이메일, 메신저), VoIP, 웹 기반 회의 등
  • 중급형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네트워크 요구사항
    다운로드 속도: 751-2,500 kbps, 업로드 속도: 251-1,000 kbps, 레이턴시: 159-100 ms
    지원 가능한 소비자 서비스: 스마트 홈, 개인 컨텐츠 보관함 (멀티미디어), 온라인 쇼핑, 멀티플레이어 게임, 소셜 네트워킹(멀티미디어/양방향), HD 영상/음악 스트리밍, IM 화상 채팅 등
    지원 가능한 기업 서비스: ERP/CRM, IP 음성 회의, 화상 회의 등
  • 고급형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네트워크 요구사항
    다운로드 속도: 2,500 kbps 이상, 업로드 속도: 1,000 kbps 이상, 레이턴시: 100ms 이하
    지원 가능한 소비자 서비스: 온라인 교육, 온라인 의료, HD 영상 채팅, 슈퍼 HD 영상 스트리밍, 3D 영상 스트리밍 등
    지원 가능한 기업 서비스: 가상 오피스, HD 음성 회의, HD 화상 회의 등
  • 현재 모든 지역의 고정형 네트워크(fixed network) 성능은 평균적으로 중급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는 수준이다.
  • 아태지역, 북미, 중동부 유럽, 서유럽 및 남미지역의 유선 네트워크는 고급형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할 수 있는 수준이다.
  • 현재 모든 지역의 모바일 네트워크 성능은 클라우드 서비스의 일부를 지원 할 수 있는 수준이다.
  • 아태지역, 중동 및 아프리카, 그리고 남미의 무선 네트워크 성능은 기본형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지원 가능한 수준이다.
  • 북미, 중동부 유럽 및 서유럽의 무선 네트워크 성능은 평균적으로 중급형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지원 가능한 수준이다.
  • 일부 국가들은 소속 지역별 평균 클라우드 준비도를 크게 상회하는 유무선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홍콩 및 싱가포르의 경우 무선 네트워크 성능이 아태지역의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또한 아랍에미레이트는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의 무선 네트워크 평균을 상회, 고급형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도 지원 가능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 한편, 한국은 유선 네트워크 성능이 평균 다운로드 속도 28,840 kbps, 업로드 속도 24,347, 레이턴시 52ms 를 기록하여 기본 및 중급형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지원할 수 있는 수준이다. 고급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의 경우에는 다자간 비디오 통화, HD비디오 컨퍼런싱, 커넥티드 교육 및 헬스케어, 그리고 가상 오피스까지 일부 애플리케이션만 지원 가능하다.
  • 하지만 모바일 네트워크 성능은 평균 다운로드 속도 10,764 kbps와 평균 업로드 속도 10,477 kbps을 기록해 상위권에 속했지만, 평균 레이턴시가 206ms로 기본형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요구되는 평균 레이턴시(160ms 이상)에 못 미쳤다.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스코에 대해
시스코는 네트워킹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로서, 사람들 상호간의 커뮤니케이션과 협업하는 방법을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시스코와 시스코 코리아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http://www.cisco.comhttp://www.cisco.com/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최신 뉴스는 http://newsroom.cisco.com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보도자료 문의

KPR

     홍성실 이사 3406-2247 / cynthia@kpr.co.kr

     노나리 A.E. 3406-2220 / naree@kpr.co.kr

시스코 코리아

     이영미 이사 3429-8974 / youngmle@cisco.com

     최지연 과장 3429-8662 / jiyechoi@cisco.com


시스코, 시스코 시스템즈, 시스코코리아,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 및 시스코의 로고는 미국 및 다른 국가에서 Cisco Systems, Inc. 또는 그 계열사의 등록상표이다. 기타 이 문서에 언급된 다른 상표명, 제품명 또는 상표는 각 소유권자의 재산이다. 파트너라는 용어의 표현이 반드시 시스코와 기타 업체간의 파트너쉽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이 문서는 시스코의 공식 보도자료이다.

Cisco에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