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2017년 세계인 절반, 인터넷 접속 예상

2017년 세계인 절반, 인터넷 접속 예상


- 시스코, 2017년 전세계 IP트래픽 1.4제타바이트 전망…2012년 대비 3배 증가 예측
- 인터넷 사용자 수? 브로드밴드 속도? 연결 기기 수? 비디오 트래픽 증가가 주요 원인
- 차세대 M2M 서비스를 비롯한 만물인터넷(IoE) 수요도 ‘한몫’
- 한국은 61.6엑사바이트로 2012년 대비 2배수 성장 예상

[2013년 5월 30일 - 서울]시스코가 ‘2012~2017 시스코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 전망(Cisco® Visual Networking Index Forecast, 2012-2017)’ 보고서를 통해 오는 2017년 전세계 IP트래픽이 지난 2012년보다 3배 가량 증가할 것이란 전망을 발표했다.

2017년에는 유무선 인터넷을 포함한 전세계 IP트래픽이 연간 1.4 제타바이트에 달해 1조 기가바이트를 넘어설 것이라는 예상. 또한 300억장의 DVD, 28조 개의 MP3 파일 또는 75경 개의 문자메시지와 맞먹는 방대한 양의 IP 트래픽이 매월 전세계에서 생성될 것으로, 2012년 월 44엑사바이트 트래픽과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의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견됐다. 한편, 한국은 2017년 IP트래픽은 61.6엑사바이트로, 2012년의 28.6 엑사바이트 대비 2배 가량 증가하는데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시스코는 VNI 전망 보고서에서 IP 트래픽의 주요 성장 동인을 함께 분석, 발표하기도 했다.

인터넷 사용자 수 증가

  • 2017년에는 36억명, 즉 전세계 예상 인구 76억 명중 48% 이상이 인터넷을 이용하게 될 전망이다. 한편 한국은 2017년 4천 9백만 명이 인터넷을 이용할 것으로 예측됐다.
  • 2012년에는 전세계 인구 72억 명의 32%에 해당되는 23억 명이 인터넷을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된 반면, 한국에서는 4천 7백만 명이 인터넷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넷 디바이스 수 증가
  • 2012년 개인용 유무선 디바이스, M2M 연결 등의 네트워크 연결이 120억 개에 달했으나 2017년에는 190억 개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한국은 2017년 네트워크 연결 수가 1억 9천 8백만 개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2012년, 1억 3천 8백만 개).
더욱 빨라진 브로드밴드 속도
  • 평균 브로드밴드 속도는 전세계적으로 2012년 11.3Mbps에서 약 3.5배 가량 빨라져 2017년에는 39 Mbps에 달할 전망이다. 한국의 경우, 2017년 전세계 평균보다 훨씬 빠른 94Mbps의 브로드밴드 속도를 보유할 것으로, 2012년 28.8Mbps에서 3.2배 가량 증가한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 한편, 전세계 평균 브로드밴드 속도는 2011년 대비 2012년에 35% 증가해 8.7Mbps에서 11.3Mbps로 속도가 빨라졌다.
비디오 서비스 및 애플리케이션 사용량 증가
  • 2017년 전세계 네트워크 사용자들은 3조분 분량의 인터넷 비디오 트래픽을 생성할 것이며, 이는 월 600만 년 분량 또는 초당 2년 분량(120만 분)의 비디오를 만들어내는 것에 해당된다. 한국의 인터넷 비디오 트래픽량은 전체 인터넷 트래픽의 53%를 차지할 것이며, 이는 월 23만 9천1백24년(1260억 분) 분량의 비디오에 해당된다.
  • 2017년 전세계적으로 인터넷 비디오 사용자(모바일 전용 사용자 제외)는 20억 명 가까이 될 것이며, 이는 2012년의 10억 명에서 크게 증가한 수치이다.


또한2012년, 인터넷 트래픽의 26%가 비PC 디바이스에서 비롯되었던 반면, 2017년에는 그 비중이 49%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비PC 트래픽량의 연평균 성장률이 14%를 기록하는 한편, 여타 기기 또는 네트워크 연결은 이보다 높은 TV 24%, 태블릿 104%, 스마트폰 74%, M2M 모듈 82%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다.

전세계 통신사업자들이 차세대 인터넷 구축을 가속화하면서 2017년에는 전세계 인구의 절반에 해당되는 사람들이 네트워크 연결을 하게 될 정도로 인터넷 사용자 수가 눈에 띄게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2017년에 인터넷 사용 가구는 전세계적으로 매월 74.5기가비트의 트래픽을 생성할 것이며, 이는 2012년의 월 31.6 기가바이트의 트래픽량에 비해 현저히 늘어난 것이다.

이에 더해, 모든 물체가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Internet of Everything(만물인터넷, IoE)’이 가까운 미래에 더욱 현실화되면서 전세계 IP 트래픽의 급증을 더욱 부추길 예상이다. 이는 더 많은 네트워크에 연결된 개체와 네트워크 간에 보다 많은 트래픽이 생성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실례로 전세계 M2M 연결 수는 2012년 20억 개에서 2017년 60억 개로 3배나 증가할 예정이며, 동기간 동안 M2M IP 트래픽은 197페타바이트(전세계 IP트래픽의 0.5%)에서 3.9엑사바이트(전세계 IP트래픽의 3%)로 20배 가량 증가할 것이다. 주요 성장 요인으로는 비디오 감시 시스템, 스마트미터, 자산/패키지 트래킹, 애완동물 또는 가축용 내장형 칩, 디지털 건강 모니터 및 다양한 차세대 M2M 서비스들이 꼽힌다.

시스코의 제품 및 솔루션 마케팅을 총괄하는 더그 웹스터(Doug Webster) 부사장은 “시스코 VNI 전망은 멈추지 않는 브로드밴드 수요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으며, 점점 다양해지는 새로운 네트워크 경험들을 원활하게 제공하기 위해 통신사업자 또는 관련 기업들이 갖춰야 할 네트워크 구조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한다”고 밝히며, “앞으로 더 많은 사람, 사물, 프로세스 및 데이터가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만물인터넷 세상이 펼쳐지면서 이를 가능하게 하는 똑똑한 네트워크와 통신사업자들의 역할이 더욱 부각될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2012~2017 시스코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 전망 보고서의 주요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전세계 IP트래픽 전망 및 분석
  • 2017년, 전세계 IP 트래픽은 연간 1.4 제타바이트에 달해 2012년 대비 23%의 연평균성장률(이하 CAGR)을 기록. 한국은 연간 61.6엑사바이트, 17% CAGR.
    *1제타바이트 =1조 기가바이트 = 10007바이트.
  • 2017년 한 해에만 인터넷 역사상 가장 많은 데이터 트래픽이 전세계 네트워크를 통과
    • 1984년 ~2012년: 1.2 제타바이트
    • 2017년 전망: 1.4 제타바이트
  • 하루 중 인터넷 트래픽량이 가장 높은 시간의 “Busy hour” 인터넷 트래픽은 평균 인터넷 트래픽량보다 빨리 증가하고 있다. 2012년 대비 34% 가량 증가할 평균 인터넷 트래픽에 비해 “busy hour” 인터넷 트래픽은 2017년까지 41% 가량 증가할 전망.
  • 2017년, ‘메트로 트래픽(Metro traffic)’이 ‘롱홀 트래픽(long-haul traffic)’보다 늘어날 것이며, 전세계 IP트래픽의 58%를 차지하게 될 것. 또, 2012년에서 2017년 사이 메트로 트래픽은 롱홀 트래픽보다 2배 가량 빨리 증가할 전망이다. 한국에서는 메트로 트래픽이 전체 IP트래픽의 56%를 차지할 것.
  • 2017 년, CDN(Content delivery network)은 전세계 인터넷 트래픽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이다. 국내 CDN 트래픽은 전체 인터넷 트래픽의 52%를 차지할 전망.
  • 와이파이 및 모바일 연결 디바이스는 2017년 인터넷 트래픽의 68%를 생성할 것.
  • 전체 IP 트래픽의 절반 가까이는 비PC 디바이스(태블릿, 스마트폰 및 TV)에서 비롯.

주목할만한 IP네트워킹 트렌드
  • 전세계 Fixed/WiFi 트래픽은 2012년에서 2017년 사이 26% CAGR을 기록할 반면, Fixed/Wired 트래픽은 16% CAGR을 기록할 것이다. 한편, 한국에서는 Fixed/WiFi 트래픽 및 Fixed/Wired 트래픽은 각각 21%와 10%의 연평균성장률을 기록할 예정.
  • 2012년, 전세계적으로 한 가구당 평균 4.7개의 디바이스 및 네트워크 연결 수(M2M 포함)를 가졌으나, 2017년에는 한 가구당 평균 7.7개의 디바이스 및 네트워크 연결 수를 보유할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8.8% CAGR을 나타낸다.
  • IPv6를 지원하는 유무선 디바이스 및 연결 수는 2017년 80억 개로 늘어나 2012년의 16억 개 대비 38% CAGR 성장. 한국의 경우, 2017년 1억 개의 IPv6 지원 유무선 디바이스가 사용될 것이며, 이는 2012년의 2천 5백만 개 디바이스 대비 32% 성장한 수치이다.
  • 2017년에는 전세계적으로 모든 유무선 디바이스 및 네트워크 연결의 42%가 IPv6를 지원할 것이며, 2012년의 14% 대비 증가. 국내에서는 2012년 전체 디바이스 및 네트워크 연결의 18%가 Ipv6 지원을 했으나 2017년에는 51%가 지원 예상.

지역 및 국가별 IP트래픽 전망
  • 2017년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월43.4엑사바이트의 트래픽을 생성, 지난 해에 이어 다시 한 번 세계에서 가장 많은 IP 트래픽을 생성하는 지역으로 선정.
  •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은 2012년 대비 2017년 IP트래픽이 가장 빨리 성장하는 지역(5배 성장, 38% CAGR) 이 될 것이며, 지난 해에도 동일한 기록을 세웠다 (10배 성장, 57% CAGR).
  • 2017년까지 가장 높은 트래픽량을 자랑할 국가로 미국과 중국이 각각 1위(월 37엑사바이트)와 2위(월 18엑사바이트)를 차지했다.
  • 2012년-2017년 사이 가장 빠른 IP트래픽 성장률은 인도가 44% CAGR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 인도네시아가 42%로 2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31%로 3위를 차지했다.

지역별 IP트래픽 성장률
  • 아시아태평양: 2017년까지 월 43.4 엑사바이트, 26% CAGR, 3배 성장
  • 북아메리카: 2017년까지 월 40.7 엑사바이트, 26% CAGR, 3배 성장
  • 서유럽: 2017년까지 월 24.3 엑사바이트, 17% CAGR, 2배 성장
  • 중앙유럽: 2017년까지 월 8.8 엑사바이트, 21% CAGR, 3배 성장
  • 남아메리카: 2017년까지 월 7.4 엑사바이트, 17% CAGR, 2배 성장
  • 중동 및 아프리카: 2017년까지 월 3.5 엑사바이트, 38% CAGR, 5배 성장

주요 소비자 및 기업용 네트워크 사용 전망
전세계 소비자 인터넷 비디오 소비량
  • 2017년에는 2012년 10억 명의 사용자에 비해 인터넷 비디오 사용자(모바일 전용 사용자 제외)가 20억 명으로 증가.
  • Internet Video-to-TV(인터넷 비디오에서 TV로 연결되는) 트래픽은 2012년(월 1.3엑사바이트)에서 2017년(월 6.5엑사바이트) 사이, 5배 가량 증가.

HD 및 3D 인터넷 비디오 트래픽
  • 2017년에는 3D 및 HD 인터넷 비디오가 전체 인터넷 비디오 트래픽의 63% 차지.
  • 첨단 인터넷 비디오(3D 및 HD 비디오)는 2012년 대비 2017년에 4배 증가.

전세계 소비자 VoD 트래픽
  • VoD트래픽은 2012년에서 2017년 사이 3배 가량 증가. 한국은 3.1배 증가.

전세계 소비자 인터넷 파일 셰어링 트래픽
  • 2017년 P2P 트래픽은 -9% 감소하는 반면, 웹 기반의 여타 파일 공유 관련 트래픽은 2012년 대비 17% 증가.
  • 2017년에는 전세계 P2P 트래픽이 전체 소비자 인터넷 트래픽의 65%를 차지해 2012년의 85%에서 다소 감소.

전세계 기업용 IP 트래픽
  • 2012년에서 2017년 사이 전세계 기업용 IP 트래픽은 (인터넷, 백업, VoIP 포함) 3배 가까이 증가할 것. 한국은 2.5배 가량 증가.
  • 2012년에 기업용 IP트래픽이 전체 IP트래픽의 20%를 차지했으나 2017년에는 그 비중이 18%로 줄어들 전망. 한국에서는 기업용 IP트래픽이 2012년 8%에서 2017년 9%로 증가.

전세계 기업용 인터넷 비디오 트래픽
  • 2017년 비즈니스 인터넷 비디오 트래픽은 2012년 대비 5.3배 증가. 한국은 4.1배 증가.
  • 전세계 기업용 인터넷 트래픽 사용량은 2012년에만 52% 성장했다. 한국 32% 성장.
  • ? 2017년에는 전체 기업용 인터넷 트래픽의 58%를 차지해 2012년의 31%보다 증가한 추세. 한국에서는 2017년 기업용 인터넷 비디오 트래픽이 한국 내 기업용 트래픽 전체의 53%를 차지, 2012년의 33%에서 증가.


한편, 이번 VNI전망 조사와 함께 실시된 ‘시스코 VNI 서비스 도입 전망(Cisco VNI Service Adoption Forecast)’보고서는 전세계 또는 지역별 댁내 인터넷 서비스, 소비자 모바일 서비스 및 비즈니스 서비스 성장 추이를 살펴보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전세계 인구는 2012년 71억 6천만에서 2017년 75억 6천 3백만으로 증가할 전망(1.1% CAGR). 한편, 한국이 속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인구는 2012년 39억 2천만에서 2017년 41억 2백만으로 증가해 0.9%의 연평균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다.
  • 전세계 가구 수는 2012년 19억 9천 6백만에서 2017년 21억 6천 7백만으로 증가할 예정(1.7% CAGR).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가구 수는 2012년 10억 6천에서 11억 5천 6백만으로 증가할 것이다 (1.7% CAGR).

댁내용 서비스
  • 2012년에는 유선 인터넷 서비스를 사용하는 18억 3천 2백만 명의 댁내 인터넷 사용자가 있었으나, 2017년에는 24억 5천 9백만 명으로 늘어날 전망(6.1% CAGR).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댁내용 인터넷 사용자는 2012년 8억 6천 3백만 명에서 2017년 12억 1천 4백만으로 증가할 것이다(7.1% CAGR).
  • 2012년에는 TV 시청 가구 수가 전세계적으로 15억 9천 8백만에 달했으나, 2017년에는 17억 4천 4백만으로 증가(1.8% CAGR).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TV시청 가구수는 2012년 8억 8천 5백만에서 9억 8천만으로 증가할 것(2.1% CAGR).

소비자용 모바일 서비스
  • 2012년에는 전세계 모바일 사용자 수가 37억 8천 9백만에 달했으나, 2017년에는 그 수가 46억 3천 5백만 명으로 증가(4.1% CAGR).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모바일 소비자는 2012년 19억 9천 8백만 명에서 2017년 25억 6천 1백만 명으로 증가(5.1% CAGR).

사업자 및 기업용 서비스
  • 2012년에는 전세계적으로 사업자 및 기업용 인터넷 가입자 수가 14억 8백만에 달했으나, 2017년에는 19억 6천 5백만으로 증가(6.9% CAGR). 한편, 아시아태평양지역의 기업용 인터넷 가입자 수는 2012년 7억 1백만에서 2017년 10억 5천 9백만으로 증가할 것이다(8.6% CAGR).
  • 2012년에는 전세계 기업용 모바일 가입자 수가 4억 9천 5백만이었으나, 2017년에는 5억 6천 5백만으로 증가(2.7% CAGR). 2012년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기업용 모바일 가입자 수가 2억 1천 8백만이었으나 2017년에는 2억 5천 8백만으로 증가(3.4% CAGR).

목록으로 돌아가기



시스코에 대해
세계적인 IT 리더인 시스코(NASDAQ: CSCO)는 그 동안 네트워크에 연결되지 않았던 모든 것들을 연결하면 엄청난 일들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함으로써 기업들이 미래의 기회들을 포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시스코에 대한 최신 뉴스는 http://thenetwork.cisco.com 에서 확인 가능하며, 시스코 코리아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http://www.cisco.com/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도자료 문의

KPR

     홍성실 이사 3406-2247 / cynthia@kpr.co.kr

     노나리 A.E. 3406-2220 / naree@kpr.co.kr

시스코 코리아

     이영미 이사 3429-8974 / youngmle@cisco.com

     최지연 과장 3429-8662 / jiyechoi@cisco.com


시스코, 시스코 시스템즈, 시스코 코리아,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 및 시스코의 로고는 미국 및 다른 국가에서 Cisco Systems, Inc. 또는 그 계열사의 등록상표이다. 기타 이 문서에 언급된 다른 상표명, 제품명 또는 상표는 각 소유권자의재산이다. 파트너라는 용어의 표현이 반드시 시스코와 기타 업체간의 파트너쉽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이 문서는 시스코의 공식보도자료이다.

Cisco에 문의하세요